<<기자의 창>>

 

L.A 코리아타운 역사의 산 증인으로 호칭되던 김진형
(전 한인축제재단 명예회장)이 숨겨온 야누스의 두 얼굴

KakaoTalk_20220622_191758215.jpg

죽음을 목전에 둔 재혼녀의 재산을 가로채기 위해

김진형과 그 하수인들이 저지른 천인공노할 만행들.

KakaoTalk_20220622_191901511.jpg
KakaoTalk_20220622_191913365.jpg

뇌종양제거 수술로 인해 언어능력을 상실한 재혼녀에게 뇌수술한지 채 한달도 되지 않아 그녀의 또 다른 지병인 대장암 상태가 말기임에도 담당의사와 그 아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‘배우자의 직권’을 내세워 수술까지 강행시켜 중환자실에 의식불명 상태로 있는 재혼녀의 손을 잡아 Power of Attorney(위임장)에 ‘그려넣은’ 싸인과 미리 매수한 공증인(황민수)의 직인과 서명.

KakaoTalk_20220622_191939890.jpg
KakaoTalk_20220622_191950655.jpg
KakaoTalk_20220622_192000813.jpg

마찬가지 방법으로 Quitclaim(포기각서)에 싸인을 ‘그려넣어’ 재혼녀의 모든 미국 재산을 자신(김진형)의 명의로 변경한 후, 그 포기각서의 증인으로 내세운 심인섭(전 L.A 체육회장)과 김진형의 친동생인 Anthony Kim(김진호)의 서명.

 

1994년 작고한 자신(김진형)의 본처가 묻혀 있는 로즈힐 공원묘지에 사망한 재혼녀가 같이 안장되어 있는 게 싫다는 이유로 또 다시 ‘배우자의 우선권’이라는 미국법을 내세워 본 남편의 옆에 안장시킨 재혼녀의 무덤을 파헤친 후 고인의 유골함을 꺼내 하수인인 심인섭(전 L.A 체육회장)을 시켜 한국으로 보낸 인면수심의 저명인사(?)

 

김진형은 과연 L.A 한인사회에서 존경받는 코리아타운의 올드타이머일까… 아니면 지탄을 받아야할 명망가의 탈을 뒤집어 쓴 위선자일까?